조회 수 6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 꿈의 가지 치기

김현정(필라 한인 천주교회 한국학교)

봄이 되면 가로수 가지들이 몽당연필처럼 잘려 나간 것을 보곤 합니다. 한 여름내 숱 많은 파마머리처럼 이파리를 이고 있던 나무들이지요. 더 푸르고 더 건강한 나무 되라고 그런다지요.

제 꿈도 그 가로수들처럼 가지 치기를 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어떤 가지를 잘 쳐 내야 더 훌륭하고 더 건강하고 더 아름다운 사람으로 자랄 것인가 하는 것이 제 숙제랍니다.

아주 꼬맹이였을 때 제 꿈은 엄마가 되는 것이었어요. 엄마가 저의 모든 것이었죠. 교회에서 엄마가 보이지 않아 울고 있는 제게 엄마를 찾아주기 위해 ‘너 이름이 뭐니?’ 하고 물어도 제 대답은 처음부터 끝까지 ‘엄마 딸!’ 그래서 사람들을 웃겼다고 해요. 

귀여운 아기들을 돌보고, 맛 있는 반찬도 척척 만드시고, 장난꾸러기들을 혼 내시던 엄마는 참 근사했습니다. 제일 근사했던 것은 엄마가 화장을 할 때였는데요, 저는 사팔뜨기 눈이 될 만큼 집중해서 바라보곤 했답니다. 그러면 마지막으로 입술에 루주를 바른 엄마가 거울을 보며 생긋, 웃고 나선 저를 포근히 안아주셨어요.

이제 고등학생이 된 저는 좀 더 성숙한 생각을 하지요. 그런데 고민은, 하고 싶은 것이 너무 많다는 것입니다. 초등학교 선생님도 되고 싶고, 소설가도 되고 싶고, 의사, 심리학자, 그리고 가난한 나라 사람들의 사정을 미국이나 한국처럼 잘 사는 나라에 알려서 가진 것을 함께 나누자고 홍보하는 사람도 되고 싶어요. 그래서 저는 왜 사람은 한 사람의 인생 밖에 살 수 없을까, 고민했던 적도 있습니다.

하고 싶은 것을 한꺼번에 다 할 수는 없겠지요. 그러나 어떤 일을 하고 싶었을 때 가졌던 처음의 마음을 간직하고 잊지 않으면, 여러 사람의 인생을 한꺼번에 살아낼 수도 있지 않을까요? 제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이 되든 엄마가 사랑으로 저를 포근히 안아주셨던 것처럼 사람들을 대한다면, 엄마가 되고 싶었던 꿈을 언제 어디서나 이룰 수 있는 것 아닐까요?

도서관에서 자원 봉사를 할 때 어린 친구들이 와서 뭘 물어보면 제가 엄마가 된 것처럼 기쁜 마음으로 도와줍니다. 얼마 전엔 에이즈에 감염된 사람들과 하나가 되기 위해 10 킬로미터를 걸었어요. 물론 제가 숙녀이기 때문에 거울 앞에 있는 시간도 적지 않아요. 튼튼하고 날씬한 사람이 되기 위해 학교 수영팀에서도 열심히 하죠.

제가 쳐 내야 할 가지가 싱싱한 꿈 자체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건 별로 큰 일도 아니니 대충하자’ 라든가, ‘이 숙제는 마감날이 좀 남았으니 오늘은 그냥 자고 내일이나 모레쯤 해도 되겠지’ 하는 마음, 공부할 것이 너무 많아 짜증 나는 것을 엄마나 동생에게 화풀이 하는 것. 그런 것들이 제가 쳐 내야 할 가지겠죠.

공부하다 너무 힘이 들 땐 눈을 감고 열심히 살고 있는 미래의 제 모습을 상상하곤 합니다. 어떤 사람이 되어있을 지는 아직 의문이예요. 가지를 잘 쳐낸 잘 자란 나무처럼 이파리가 무성하고 꽃이 아름다운 그런 사람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제가 만든 그늘 아래서 사람들이 쉬어가길 바라고, 제가 피워낸 꽃에서는 제가 자라난 미국과 어머니의 나라 한국의 향기가 아름답게 풍겨나길 바래요. 사람들이 그러겠죠? 아! 이게 무슨 꽃 향기야? 정말 괜찮은데? 씨를 얻어가서 우리 집에도 심어야겠다, 하고요. 사람들에게 씨를 듬뿍 듬뿍 나눠줄 거예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08 [금상] 내 꿈의 가지 치기 - 김현정 admin 2015.04.17 624
55 2008 [대상] 나누어 가지는 꿈을 갖고 싶습니다 - 이유진 admin 2015.04.17 588
54 2009 [금상]미래의 국무장관을 꿈꾸며 -김예지 admin 2015.04.17 868
53 2009 [대상] 조금만 참아, 내가 너의 손을 잡아줄게-최예지 file admin 2015.04.17 683
52 2009 나의 꿈 말하기대회 역대 수상자 admin 2015.04.17 609
51 2015 나의 꿈 말하기 대회 금상 윤석경 김나진 2015.04.26 5807
50 2015 나의 꿈 말하기 대회 대상 김승규 김나진 2015.04.26 1190
49 2015 나의 꿈 말하기 대회 동상 이예영 김나진 2015.04.26 1203
48 2015 나의 꿈 말하기 대회 은상 주현기 김나진 2015.04.26 3017
47 2015 나의 꿈 말하기 대회 장려상 김선민 김나진 2015.04.26 770
46 2015 나의 꿈 말하기 대회 특별상 김희훈, 제니번 김나진 2015.04.26 695
45 2015 나의꿈 말하기 대회 사진 AngelaJung 2015.05.03 659
44 2015 한글날 기념 백일장 금상-윤석경 이영란 2016.08.09 693
43 2015 한글날 기념 백일장 대상-박우만 이영란 2016.08.09 547
42 2015 한글날 기념 백일장 동상-이효정 이영란 2016.08.09 526
41 2015 한글날 기념 백일장 박수현(Suhyun Park ) 1학년 케이컬한국학교 은상 수호천사 2015.10.15 507
40 2015 한글날 기념 백일장 박우만( Isaac Park) 10학년 남부뉴저지통합한국학교 대상 수호천사 2015.10.15 671
39 2015 한글날 기념 백일장 송수아 Christina Song 남통 3학년 특별상 수호천사 2015.10.15 675
38 2015 한글날 기념 백일장 윤석경(Sharon Yun) 10학년 영생한국학교 금상 수호천사 2015.10.15 624
37 2015 한글날 기념 백일장 은상-박수현 이영란 2016.08.09 4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